2011. 3. 2. 04:43

한국초대교회 선교사들이 프리메이슨?

양화진에는 한국에 복음을 전해준 개신교선교사와 그 가족들이 묻혀 있다.


이들이 증거라고 제시한 사진들에는 이들이 선교사나 목사나 그들의 가족이었음을 알아볼 수 있는 간단한 기록조차 없다. 뭔가 이상하지 않은가?

이들은 양화진에 묻혀 있으면 다 개신교선교사와 그 가족들이라고들 생각하는 것 같은데, 100주년 기념교회가 양화진 선교사 묘역을 관리하기 위해 설립한 양화진문화원에 따르면 양화진에는 현재 417명이 안장되어 있으며 이 가운데 선교사와 그 가족은 145명이다. 양화진 묘역에서 프리메이슨 마크 사진을 찍었다고 곧 한국초대교회 선교사들이 프리메이슨이라는 뜻이 아니라는 얘기다.

양화진문화원 홈페이지를 둘러보면 145명의 선교사와 그 가족들의 이름을 일일이 확인할 수 있다. 우리나라에 복음을 전해주다가 이국땅에서 숨을 거둔 고마운 분들이 '저주받은 프리메이슨'이라고 소문을 퍼뜨리고 싶다면 최소한 145명의 선교사와 그들의 가족 명단을 확인해서 그중 몇 명이나 '프리메이슨'인지 확인해 보는 게 최소한의 인간에 대한 예의와 염치가 아닐까?

Trackback 1 Comment 2
  1. 원더러스 2011.06.19 14:05 address edit & del reply

    이 글을 읽고 의문점들이 좀 풀리는 것 같네요~ 좋은 글 고맙습니다~

  2. Reg Teddy 2012.03.31 21:26 address edit & del reply

    그리고 프리메이슨이 원래 석공길드 였음을 감안한다면, 돌을 다루는 기술자가 의례히 석공연합 마크를 달았을 가능성은 없었을까요?

    음.

    뭐 나중에 Q기사단 같은게 생겨서 Q마크를 획득한 모든 제품이 이단이 될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