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4. 3. 22:52

멋진비움의 의미

간혹 멋진비움이라는 본인의 필명에 대해 오해가 있는 것 같다.


'북극성'이라고 닉네임을 정했다는 이유로 스스로를 북극성이라 참칭하며 교주 노릇한다는 어처구니 없는 참소까지 당하는 목사님이 있는 마당에,

약간의 오해야 있을 수도 있겠으나...


어찌 되었든 한 번쯤 분명히 해 둘 필요는 있겠다 싶다.


멋지다는 것은 글쓴이 본인 개인이 멋지다는 의미가 아니다.

'비움'이 멋지다는 것이다.


여기서 비움은 물론 빌립보서 2장 그리스도 찬가에 나오는 그리스도의 '비움'을 가리킨다.

빌립보서 2장에 따르면 이 비움은 그리스도의 영광, 즉 찬란함(die Herrlichkeit)의 근거요 원인이다.

이런 의미에서 빌립보서 2장의 비움은 비천한 것 같으나 실은 찬란한 비움이다.


하나님의 참된 영광은 그리스도의 이 찬란한 비움을 통해서 계시되었다.

마르틴 루터가 일깨워주었다시피, 하나님의 영광이 십자가에서 계시되었기 때문에, 하나님의 영광을 말한다는 것은 스콜라철학 식 사변이 아니라 시련과 고난과 기도를 통하여 그리스도의 비움에 동참함으로써 이루어질 수 있다. 


세상 빛이 찬란하고 멋들어진 것처럼 보이지만, 그 진정한 비밀과 신비는 십자가에서 계시되었다.

썩어져 가는 한 알의 밀알에서부터 온 세상과 온 우주에 이르기까지 하나님의 영광이 이미 충만하다.

때가 언제일지는 알 수 없으나 종말에는 그 충만한 영광이 온전히 드러날 것이다


세상 빛은 노골적으로 찬란하고 화려하지만 덧없이 스러지고 부질없이 사라져간다.

십자가에서 계시된 하나님 영광은 없는 듯 감추어져 있으나 모든 것 가운데 모든 것으로 나타날 것이다.

바로 이 없는 듯 감추어져 있음 가운데 진정 찬란한 하나님의 영광과 위엄의 길이 있다.


왜 비움이 멋진가?


비움이 멋지다는 것은 하나님의 영광과 위엄의 표상을 우리말 어휘를 통하여 내 식대로 해석해 본 것이다. 즉, "멋"이라는 다른 나라 말로 옮기기 쉽지 않은 우리말 표현 속에 찬란함이나 화려함과는 구분되는 은근한 길(way)의 지혜, 혹은 매너(manner)의 탁월함 같은 뉘앙스가 담겨 있다고 본다. 따라서 하나님의 지혜이기도 한 그리스도의 비움이야말로 '멋지다'라는 형용어가 돌려지기에 합당하다.


그리스도의 비움이야말로 무릎 꿇어 우러러보고 모든 찬사와 칭송을 돌리며, 그 뒤를 따르기에 합당한 멋진 길이다.


이것이 처음 이 필명을 정할 때 나를 사로잡았던 생각이었고, 지금도 여전히 나의 신학적 모토이다.

'멋진비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멋진비움의 의미  (0) 2015.04.03
엉터리 지성을 경계함!  (0) 2012.11.23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