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 3. 17. 08:20

불법사찰의 시대

민간인 불법사찰에 청와대비서실이 개입되어 있고, 조직적인 증거인멸시도와 위증종용 따위가 있었다는 데 대한 폭로가 이어져서 검찰재수사가 불가피한 상황이 되었다. 그러나 비서관 윗선에 연결되었을 것이 불보듯 뻔한데 과연 검찰이 여기까지 수사할 뜻이 있을는지는 의문일 수밖에 없다.

권력의 수단을 갖고 있는 자들이 진실과 정의를 자기 입맛대로 조작하고 규정해 온 것이 비단 어제 오늘 일은 아니지만, 
댓글알바, 언론방송장악, 검찰과 경찰의 기득권 감싸기, 청와대와 '그 윗선'의 개입에 이르기까지 현정권기에는 유독 이런 일이 아주 대놓고 벌어지고 있다.

비단 정치적 영역에서만 일어나는 일이 아니다. 그리스도교, 특히 개신교 내부에서조차 
이들과 비슷한 이해관계를 갖고 있는 자들에 의해  이런 일이 벌어지고 있는 실정이다. 대형교회와 그들의 권익을 지켜준다는 명분으로 그들의 아바타를 자처한 이들이 대형교회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를 게시물을 블라인드시키거나 고소고발을 남발해서 입막음하려고 하는 것이다.

본 블로그에서도 확인해 보니 무상급식 반대로 드러난 대형교회들의 친기득권적 행보를 비판한 글모 대형교회에서 일어난 부끄러운 사건에 대해 안타까워한 글이 블라인드됐다.

원래 이런 치졸한 짓은 2000년대에는 사이비이단집단들이나 했다.
이걸 대형교회에서 따라하고 있으니 이 무슨 해괴한 일인지.

권력을 가진 자들이 자기 이해관계에 따라 진실과 정의를 조작한다는 푸코적 명제가 90년대도 아닌데 새삼스레 와닿고 있다. 
대형교회가 권력기관에 다름없다는 명제가 우리나라에서는 여전히 유효하다.  

역시 고전은 영원하다.

'녹색 한반도 > 민주주의 회복'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검찰이 죽은 노무현을 좇는 까닭  (0) 2012.05.10
4.11 선거 단상  (7) 2012.04.12
불법사찰의 시대  (0) 2012.03.17
칼 바르트와 좌파  (0) 2012.02.28
한미 FTA 날치기 통과: 지옥문이 열리다  (0) 2011.11.22
썩은 동아줄  (0) 2011.11.09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