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 3. 21. 10:22

영화 "노아"와 에녹 전승

영화 "노아"는 구약성경 창세기에 나오는 노아에 대한 기록을 문자적으로 따른 것이라기 보다는 그에 대한 후대의 해석인 구약위경 에녹1서의 설정을 제재로 삼았다고 할 수 있다.(*1)


- 영화의 우리말 자막 번역에서 "감시자"라고 옮긴 watchers는 에녹1서에서 반역한 천사들을 가리킨다. 

- 영화에서 "감시자" 무리의 우두머리로 나오는 "셈야자"는 본디 에녹1서의 "쉐미하자"(Shemihazah: שמיחזה/ Σεμιαζά)에서 따온 캐릭터이다.

에녹1서의 가장 오래된 부분인 "The Book of Watchers"의 기본줄거리에 따르면, 이 대천사와 그의 부하들은 인간의 딸들이 아름다움을 보고 그들과 성관계를 하여 거인족속인 네피림을 낳는다. 또한 인간들에게 금속문화를 비롯한 모든 악을 전수함으로써 세상을 최악의 악으로 가득하게 만들었다. 이것이 그들의 죄이며, 하나님은 이 죄에 대하여 영원한 심판을 내리신다.(*2) 그러나 영화에서는 이러한 에녹1서의 이야기요소들 가운데 가인의 후손들이 금속문화를 바탕으로 땅을 지배하여 황폐하게 만든다는 설정을 끌어온다.


이 영화의 감독 내지 스토리작가는 에녹1서를 그대로 영화에 반영하지는 않았다. 아마 에녹1서 전체를 면밀히 재현해야 할 의무감 같은 것은 없었을 것이고, 글자 그대로 제재만 취하여 나름의 이야기를 새롭게 짜려 했을 것이다. 그리하여:


- "감시자"가 돌거인으로서 노아를 돕는다는 설정은 영화의 새로운 아이디어이다. 

- "감시자"가 결국은 구원받으리라는 생각도 에녹1서 내용과는 완전히 배치된다. (이것은 굳이 특정하면 에녹1서보다는 타락한 천사들도 언젠가는 구원받으리라는 베드로전서 3장 19절의 매우 오래된 특정 해석전통의 사고에 해당된다.) 

- 영화는 이삭을 번제에 바친 아브라함의 이미지를 끌어와 노아에게 투영시켜 거의 광인에 가까운 캐릭터를 창조한다.


성경을 문자적으로 반복하지 않는다는 것은 아마도 되도록 유대-그리스도교적 색깔을 지움으로써 비그리스도인이 다수인 관객들에게 접근하고자 한 감독 내지 스토리작가의 전략이었을 것이다. 


결과적으로 이 영화는 성경 이야기의 충실한 재현을 기대하거나 그러한 재현을 가장 바람직하게 여기는 교회회중들에게는 상당한 당혹감을 안겨줄 것이다. 하지만 성경 이야기의 재현을 (사실은 성경 이야기를 잘 모르면서도) 진부하게 여기는 다수 관객들에게는 한결 덜 특정종교의 프로파간다로 여겨질 것이다. (심지어 감독 내지 스토리작가가 "안티개독"이 아니냐며 친근감을 느끼는 관객들도 있을 성 싶다!) 


하지만 어쨌거나 흥미롭게도 영화가 재구성한 이야기는 인간의 죄성과 악의 편재성, 자유와 선택, 정의와 자비, 신에 대한 순종, 그리고 삶 속에서 의미와 신의 섭리를 발견하는 내러티브의 문제와 같은 상당히 신학적인 문제제기들을 하고 있다. 솔직히 필자로서는 영화의 이야기 재구성이 중간에 스릴러물 분위기를 풍기면서 (아마도 유대-그리스도교를 겨냥한) 거부감 마저 불러 일으키기 십상이라는 점이 별로 마음에 들지 않는다. 그러나 다시 곱씹어 보면 영화의 문제제기에 대해 결국 관객이 어떤 식으로든 답변해 보게 되리라는 점은 나름 의미 있을 성 싶다.(*3)


----------------------------------


[덧붙임] *1: 노파심에서 한 마디 덧붙여 둔다. 에녹1서가 구약위경이라는 것은 이 책의 기록이 읽어서는 안 될 가짜라는 뜻이 될 수 없다. 에녹1서는 신약성경기자들이 마치 "성경"처럼 인용했던, 성경을 이해하는 데 가장 중요한 배경전승 가운데 하나이다. (이에 관하여, 본인의 글 "구약성경의 외경 혹은 제2정경과 위경에 관하여" 6항과 "그리스도 지옥강하와 에녹전승" 참조.)


*2: 이에 관하여, 본인의 글 "그리스도 지옥강하와 에녹전승"의 덧붙임 1번의 기술 참조.


*3: 오마이뉴스에 실린 리뷰('노아'... 종교영화 아니다)는 영화의 문제제기에 대한 답변의 한 좋은 예가 될 것이다. 이 영화의 종교적 기원을 굳이 얘기해야 한다면 그것은 그리스도교가 아니라 유대교가 되어야 할 것이다. 대런 아로콥스키 감독이 보수적 유대교 전통의 가정에서 성장한 유대인이기 때문이다. 이것이 이 영화가 비성경적이라고 비토해야 할 근거가 되는가? 그리스도인들이여, 부디 편협한 근본주의의 반지성주의에서 놓여나시라!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