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 11. 9. 09:51

썩은 동아줄

오늘 아침 포탈에 뜬 헤드라인 뉴스를 훑어 보다가 그만 기가 딱 막혔다.

검찰, '불법모금 혐의' 박원순 수사 착수


허...

대한민국 검찰이 집행하는 법은 특정계층에게는 더 평등하고, 특정부류에게는 더 엄정하구나.
새삼스럽지만 요즘 들어 더욱 그렇다.
정권말기로 접어들면서 공직사회에서 기득권 감싸기가 노골화하고 있다는 느낌이다.

진짜 심하다.

선거때만 되면 어김없이 얼굴을 들이미는 간첩단 검거소식
트위터, 페이스북 따위에 대한 여론검열
야권지도자들을 물먹이겠다는 속내가 훤히 드러나는 표적수사
진짜 정말 사람들 하는 짓이 어쩜 이리 야할까.
이 사람들 대체 왜 이러나?

뭐, 이유야 워낙 분명해 보인다.
그들이 눈꼽만치라도 공평과 정의에 대한 요구에 응답하는 하나님이 세우신 종(로마서13장)으로서 처신한 결과가 아니라는 것은 이미 잘 알려져 있다. 정권이 바뀌면 자신들이 결코 무사할 수 없다고 느끼기 때문에 마지막 힘을 다해 발악하는 게 아니고 무엇이겠는가.

한국개신교는 정말 줄을 잘 서야 한다.
사실 줄을 잘 서야 한다는 표현 자체가 우습긴 한데, 그게 딱 지금 한국개신교의 처지다.
이 사람들의 부와 권력과 명예는 지금 당장은 기세등등하게 보인다.
하지만 벌써 우상의 황혼이 뻔히 내다 보이고 있지 않은가?

한국개신교는 이들과의 야합을 철지난 반공이데올로기와 근본주의의 희생양신화로 정당화하면서 마치 그것이 오직 복음으로 비롯된 것인양 스스로를 속이고 있다.
이런 식의 줄서기는 조만간 한국개신교에 썩은 동아줄이 될 것이다.
그러니 한국개신교는 정말 줄을 잘 서야 한다.
하나님은 결코 이런 자들의 불의를 기뻐하시지 않기 때문이다. (2011.10.22)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