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 4. 28. 10:18

4 27 재보선 결과에서 그나마 희망을 본다

솔직히 속에서 열불이 났다. 
아니, 한나라당은 어떻게 이따위로 하고서도 이렇게나 표가 많이 나오나?
그 시커먼 속이 훤히 보이는 여론조작이며, 국민과 나라살림은 안중에도 없이 밀어붙이는 사대강사업이며, 지들 잇속 챙기려고 국정을 농단하는 저 작태며, 선거 때마다 때맞춰 북한 책동 운운하는 저 짓들이다 괜찮단 말인가? 저 사람들이 실제 정책으로 보호하고 대변하는 이 나라 국민이 한 5%나 될까. 그런데 세상에 어떻게 저렇게 지지자가 많을 수 있을까!

노전대통령이 조중동에 휘둘리고 황당무계한 사유의 탄핵이며 기침 깨나 한다는 사회원로들이며 어쭙잖게 이리저리 낚여 부화뇌동한 여론한테 처절하게 씹히며 지지율이 10% 밑으로 떨어졌던 그때 그 양반이 대체 무얼 그렇게나 잘못했던가? 무슨 전횡을 그렇게나 저질렀던가? 그게 무어라고 믿든 간에, 정말 현정권에서는 '그 정도 일'은 콧방귀 뀔 정도 깜밖에 안 된다!

왜 그들은 콧방귀를 뀌어왔는가.
어차피 표는 나오게 돼 있다는 거다.

이번 선거에서도 정말 우습지도 않게 표가 많이 나왔다.
그렇게나 전횡을 저지르고도!

노전대통령의 한이 서려 있는 김해을에서 비리 때문에 청문회 인선과정을 통과하지 못한 인물이 '인물값'으로 당선됐다니 진짜 정말 괴이하다. 이런 사람을 국회에 보내주다니 말이 되는가. 지역구에 이런 사람이 고개를 내밀었다는 사실만으로도 해당지역의 시민들은 모욕감을 느꼈어야 마땅했다. 분명히 그러했을 것이다. 그런데도 어떻게?

이건 한나라당 조직표이고, 조직적인 동원에 의해서만 가능하다. 거꾸로, 유시민이 경기도지사선거에 이어 김해을에서도 쓴 맛을 본 것은 조직과 부정선거 때문이다. 그러기에 이번 선거 패배를 유시민 탓으로 돌리는 것은 부당하다. 진작 퇴출되었어야 할 수구정당이 아직도 위세를 떨치고 아직도 새로운 정당과 정치인이 바로 설 수 없는 것은 이 나라가 아직도 멀었다는 뜻이다.

그래도 그나마 희망을 봤다고 결론을 맺을 수 있어서 다행이다. 분당과 강원도가 어느 한 곳이라도 넘어갔다면 정말 억장이 무너질 뻔 했다. 무고한 이광재 전지사에게 죄를 뒤집어 씌운 한나라당이 어처구니없는 엄기영을 내세워 강원도에서 승리해선 안 되는 것은 사필귀정이었다. 특히 분당이 살아남아줘서 정말 고맙다. 시원한 물줄기와 같은 주권행사를 해 준 분당시민들에게 경의를 표한다. 부디 이대로 쭉 이어져서 강남3구에서도 기득권자들의 전횡에 대한 유권자들의 준엄한 심판이 이뤄지기를 바란다. 부디 강남에도 서민들이 있다는 사실을 보여주기 바란다.

이제 앞으로가 중요하다. 반한나라당 어젠다만으로는 한반도의 정의와 평화를 기약할 수 없다. 반한나라당 어젠다는 분단현실을 고착화하여 제 잇속을 챙기려는 반통일세력으로서 한반도의 정의와 평화를 방해해 온 사실 때문에 필연적으로 요청되는 것이었다. 따라서 만일 반한나라당세력도 분단현실을 고착화하여 제 잇속 챙기는 반통일세력으로 전락한다면 그 역사적 정당성을 잃어 버릴 수밖에 없다. 야권연대가 역사적 정당성을 담보하려면 한반도의 정의와 평화를 위한 대승적 합의를 지속적으로 추구해야 마땅할 것이다.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