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 12. 16. 19:40

그들의 정의

현정부 들어 정권친화적 기사를 쏟아내고 있는 연합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대통령이 군인사가 공정했다는 말을 했다고 한다. 전총장을 꼬투리잡아 끌어내리고 영남출신이 요직을 독식했는데 공정했단다.

헛웃음이 나온다. 날치기예산통과로 영포라인 예산은 실컷 챙기면서 '이것이 정의'라고 외치고, 영유아예방접종, 결식아동급식 예산은 전액삭감, 노동자들의 임금하락폭 OECD국가 중 1위, 인권이 70년대로 후퇴한 터라 인권위원장이 주는 상도 수상자들이 줄줄이 거부하고, 무사국무총리실 등 다양한 기관에서 경쟁적으로 민간인사찰을 공공연히 저지르는 우리 나라 대한민국. 뭐가 대체 그렇게 공정했을까. 백성의 고혈을 짜내 당신들끼리 사이좋게 나눠먹는 것이 공정인가.

500년을 지탱해오던 조선은 소수특권집단의 전횡 때문에 사회의 창조적 역량이 질식되어 결국 망할 수밖에 없었다. 조선이 망한 것은 일본이 사악하고 악랄한 술수로 강제병탄시켰기 때문인 것만도 아니라, 조선사회에 참다운 공평과 정의가 사라졌기 때문이었다.

지금 이 나라 이 땅에 과연 온전한 공평과 정의가 있는가. 온전한 인권과 자유가 있는가.
불쌍하고 딱한 우리 형제 북한의 처참한 상황과 견주면서 자신을 속이는 어리석은 짓일랑 당장 멈춰야 한다. 그런 자기기만이 이 땅에 파멸을 불러오기 때문이다.

대한민국은 거대하고 막강한 이웃나라들에 둘러싸여 전범국이 아니면서도 국토가 두동강이 난 채 반 세기를 지낼 수밖에 없었던 작은 분단국가다.
또다시 소수특권층의 전횡이 저질러져서는 이 땅의 앞날을 기약할 수 없다. 
역사 앞에 좋은 열매를 맺지 않으면 찍혀 불살라질 것이다.

소수특권층의 전횡에 대해 시민사회의 강력한 비판과 견제가 이루어져야 한다.
뛰어난 공평과 정의, 탁월한 인권과 자유가 이 땅에 이룩되어야 한다.

이렇게 할 때 뭇백성의 비상한 창조적 역량이 꽃피울 수 있다.
공평과 정의, 인권과 자유의 힘이 우리 사회에 가득히 흘러 넘칠 때 비로소 이웃나라들의 버거운 존재에도 불구하고 두동강난 한반도가 하나로 힘차게 이어질 수 있다.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