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 5. 10. 08:54

검찰이 죽은 노무현을 좇는 까닭

요즘 어떤 분들이 새누리당 국회의원들에 못지 않은 내공으로 분탕질 하시는 통에 도무지 이분들이 (진보세력을 와해시켜 영원히 해먹으려는) 새누리당이나 (남한을 자기들과 똑같은 수준으로 끌어내려 국가이미지를 제고하려는) 북한정권의 X맨이 아닌가 의문을 품어보지 않을 수 없다. 요즘 한반도의 공평과 정의의 한 축을 감당해 주어야 할 진보진영이 참 말이 아니다.


이 와중에 故 노무현 대통령과 측근들에 부패혐의를 덧씌우려는 기득권자들의 마녀사냥 혹은 시체장사가 계속 되고 있다. 일전에는   노무현 대통령의 형 노건평에 '수백억 원의 비자금'이라는 죄목을 뒤집어 씌우려고 하더니, 이번에는  노무현 대통령의 딸이 '13억원의 검은 돈'을 거래했단다. 훗... 이건 뭐 대체.


현 정권의 온갖 구린내 나는 작태를 적당히 터뜨려주면서 적당히 덮어준다는 뻔히 보이는 수작이야 어차피 그럴 거라 치더라도, 대체 이 사람들 왜 이러는 걸까? 왜 죽은 사람을 굳이 부관참시 해대는 걸까?


그 까닭은 여러 가지가 있겠지만, 내가 보기에 가장 중요한 대목은 고인이 이 나라의 현재를 상징하는 아이콘으로 떠올랐기 때문이다. 고인이 그대로 구차한 목숨을 부지했더라면 그들의 원대로 철저히 정치적 집단강간으로 욕보여서 재기불능상태로 만들어 버렸을 것이 뻔하다. 고인은 바로 이 그들의 검은 속내를 꿰뚫어 보았기 때문에 온 몸을 던져 죽음으로 저항할 수밖에 없었다. 그렇게 해서 다른 사람이라도 살릴 수밖에 없었다.


이것은 고결성의 문제였다. 나라를 도둑질한 자는 애시당초 침해당할 고결성이 없기 때문에 모욕을 들어도 구차한 목숨을 뻔뻔하게 이어갈 수밖에 없으며, 함께 해먹은 자들은 그를 숭배하고 찬양하면서 그 목숨과 자신들의 구차함을 은폐하고 기만할 수밖에 없다. 


누가 함께 해먹은 자들인가? 이땅의 토건족과 재벌들, 그리고 그들을 법적으로 뒷받침해 준 법조인들이 아니겠는가!


부동산정책만 해도, 고인이 이 나라의 부동산문제에 대해 수술을 하려 하자 바로 그들이 뉴타운공약으로 반격하여 고인의 부동산정책을 무력화시켰다. 솔직히 이 방면에 닳고 닳은 그런 장사치들을 상대하기엔 고인은 너무 나이브하고 만만했을 것이다.


그들이 그런 만만한 상대를 갖고 놀면서 전혀 계산에 넣을 수 없었던 것은, 고인이 그들과는 달리 고결한 인물이었다는 사실이다. 고인의 고결성을 그처럼 끊임없이 훼손할 때 그들은 자신들처럼 고인도 그냥 망가지고 말 것이라고 기대했을 것이다. 그런데 자결이란 그들로선 뜻밖의 통제불가능한 사건이었다. 고인에게 있어서 고결성은 자기 목숨보다 존엄한 가치였는데, 그들은 그만 이걸 건드렸던 것이다. 


나라를 도둑질한 자들과 함께 해먹은 자들이 그 누구든 그들의 부패한 이해관계에 반하는 일을 도모한다면 그의 모든 고결성과 인간으로서의 존엄성을 앗아가 버리려고 하는 것이 우리 대한민국의 현재이며, 고인은 이 대한민국의 비극적 현실을 상징하는 아이콘이 되어 버렸다. (이런 의미에서 그 비극적 현실을 만들어낸 세력의 핵심부에 자리하고 있는 이재오씨가 고인의 무덤에 참배했다는 것은 고인의 아이콘을 존중한다는 제스쳐를 보여주고 싶었던 거겠지만 본질에 있어서 우스꽝스러울 뿐 아니라 서푼어치 알바비를 받으면서 고인을 욕보이는 짓을 하는 시정잡배들의 행동과 다를 바가 없다.)


이 아이콘이 남아 있는 한, 이 나라를 도둑질한 자들과 또한 그들과 함께 해먹은 자들의 이해관계가 얼마나 부패하고 불의한 것인지, 그들의 이해관계가 얼마나 공평과 정의와는 거리가 먼 것인지가 만천하에 폭로될 수밖에 없다. 따라서 그들은 어떻게든 이 아이콘을 파괴하려고 할 수밖에 없다.

'녹색 한반도 > 민주주의 회복'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댓글알바의 실체.. 이 정도일줄이야!  (0) 2013.06.26
"자본주의는 끝났다."  (0) 2012.06.07
검찰이 죽은 노무현을 좇는 까닭  (0) 2012.05.10
4.11 선거 단상  (7) 2012.04.12
불법사찰의 시대  (0) 2012.03.17
칼 바르트와 좌파  (0) 2012.02.28
Trackback 0 Comment 0